News & Events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서 신제품 ‘DS30W’ 실물 첫 선

- ‘2021 드론쇼코리아’ 참가…악천후에도 임무수행 가능한 제품 공개
- 내풍성, 방수성 개선한 제품 활용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2021.04.29

DMI의 드론쇼코리아 부스 전경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이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에서, 비바람이 부는 악천후를 견딜 수 있도록 개발한 신제품 ‘DS30W’의 실물을 처음 선보였다.

DMI는 4월 29일~ 5월 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1 드론쇼코리아’의 메인 기업으로 참가한다고 29일 밝혔다. 드론쇼코리아는 2016년 시작해 올해로 5회째인 국내 최대 규모의 드론 전문 전시회로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이 주최한다.

DMI가 이번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이는 ‘DS30W’는 기존 제품대비 내풍성이 강화돼, 평균 풍속 12m/s, 순간풍속 15m/s까지 견딜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강풍주의보가 14m/s이상일 때 발효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DMI의 수소드론은 악천후에서도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방수∙방진 관련 IP43 등급을 획득해 궂은 날씨와 분진 등 험한 환경에서도 비행할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 이외에도 ▲비행거리 증가(평균 45Km에서 60Km) ▲쉬운 암∙랜딩 기어 조립 ▲부품 간 체결 강도 향상 ▲기체 효율 향상으로 인한 소비전력 감소 등 제품 성능이 상당 부분 개선됐다.

4월 29, 30일에는 국내 외상외과 분야 최고 권위자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DMI 부스에서 수소드론의 해상 미션 수행 용이성에 대해 강연했다. 지난해 DMI, 해경과 함께 보령, 인천, 제주, 부산에서 인명구조 비행훈련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이국종 교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장시간 비행 가능한 드론이 해상 미션 수행 시 필요한 이유’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국종 교수는 "최근 수년간 드론을 활용한 인명구조 작업을 국내 다양한 드론기업과 접촉해 실증 테스트를 실시"해왔다며, "헬기가 뜨고 내리기도 어려운 해상이나 섬 같은 격오지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환자 혈액 등 샘플을 전달받아 환자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의약품을 전달하는 원격진료에 있어서 수소 드론이 가장 유용하다"고 밝혔다. 그는 "기상 환경에 영향을 크게 받고 고가인 헬기나 체공시간이 30분에 불과해 활동범위가 제한적인 배터리드론보다 수소드론이 '가성비' 측면에서 최고"라고 말했다.

DMI 이두순 대표는 “내풍성, 방수성이 강화된 이번 DS30W의 출시로 DMI 수소드론이 더욱 다양한 환경에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제품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시장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고객이 원하는 비즈니스 가치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DMI는 공중의 드론에서 지상의 수소연료전지 소방로봇까지 모빌리티 분야에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 2월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유럽 통합규격인증(CE)을 획득하는 등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바다 위를 비행하고 있는 ‘DS30W’